닫기
스페셜
베스트 아이템
여름신상 15%
🌷
아울렛 80%
얼리버드 30%
타임세일 45%
프리오더 30%
내일바다
테마룩
오피스룩
웨딩게스트룩
셀프웨딩룩
캠퍼스여신룩
집근처마실룩
아나운서룩
집콕룩
77사이즈
스윔웨어
셀럽룩
기장추가
쇼룸진열상품
브랜드
스무레
프롬리리컬
아뜨다움
아띠블라썸
원피스
미니
미디
패턴
니트
H라인
A라인
서스펜더
투피스
머메이드
플레어
블라우스
아우터
가디건
자켓
코트
조끼
점퍼
가죽&모피
핸드메이드
니트/티셔츠
니트
티셔츠
스커트
H라인
A라인
플레어
프릴
서스펜더
미니
미디
하이웨스트
데님
프린트
플리츠/테니스
니트
머메이드
팬츠
7~9부
반바지
큐롯
데님
코튼
린넨
슬랙스
스키니
서스펜더
니트
플라워마켓
주얼리
목걸이
귀걸이
반지
팔찌
시계
브로치
발찌
액세서리
헤어
안경
벨트
모피
장갑
테크액세서리
머플러
여행용
셔츠카라
기타
뷰티
에이제트에이치
뷰클래스
인코코
투에이엔
리뷰트
프레티
어도러블
앳몰
슈즈
플립플랍
플랫/스니커즈
펌프스/힐
웨지힐
샌달
부츠/부티
워커
겨울슈즈
가방
숄더
지갑
파우치
백팩
클러치
토트
여행용
언더웨어
세트
브라
브리프
캐미솔
팬티
다이어트웨어
액세서리
스컬피그
소통해요
오늘의소식
출석체크
제작요청
이벤트
연예인 협찬
고객센터
공지사항
자주하는 질문
1:1문의
입고지연상품
미확인입금자
기타
파트너쉽
모델지원
멤버쉽혜택
제목 [마감]패션소설 릴레이 쓰기 이벤트!♥ 2021-05-04
이벤트가 종료되었습니다.
  • attrangs
    아뜨랑스" 소설쓰고있네 event"에 참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댓글 써주신 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처음 기획했던 이벤트 당첨 인원보다 참여 인원이 적어
    전원 당첨자로 선정한 대신 일부 당첨자 수를 조정하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댓글 달아주신 분들 중 당첨자 발표해 드립니다!

    # 아뜨랑스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5분
    naver_11534463
    KAKAO_1384718188
    reyzin
    KAKAO_1230335649
    KAKAO_1584524884

    # 아뜨랑스 모바일 상품권 5천원권 10분
    knr0113
    ing1416
    yekeelove
    naver_141209600
    sylvee
    naver_29811765
    rose35
    byeonga
    mn04243
    kakao_1191301429

    # 앳포인트 200pt 23분
    syhan4920
    guswn8786
    radiant26
    lovelyeony
    naver_51082657
    qiwerr
    cxz813
    KAKAO_1416383694
    KAKAO_1263145790
    goss35
    giriae
    vtsa11
    ioi3670
    bukom1004
    naver_54687997
    star
    qazxsw2900
    suandyu
    egg1033
    djc20th
    space89000
    mlhs03
    Monicanz

    # 앳포인트 100pt 25분
    naver_51714198
    ghj3012
    hge1119
    whitesoul140
    seoji95
    pianoq21c
    pig0318
    wjd1315
    kakao_1075756441
    qkrdmstjs74
    zbxlrj
    flora95
    jwlee2014
    eonjeong97
    kimka1
    KAKAO_1507207343
    little332
    yein
    myk2233
    yj03046
    naver_50103613
    KAKAO_1494937081
    KAKAO_1693196995
    mydksrud
    vivid0713

    # 무료배송쿠폰 20분
    april0402
    teamo4244
    jbclgns
    KAKAO_1544102383
    hongyi25
    eternity177
    016gs
    faras
    KAKAO_1407939317
    KAKAO_1567900622
    ponypupy
    freejelly
    sunjulia
    analee1220
    naver_27662619
    jky84
    kin03104
    naver_118570281
    hjhksj
    sjtone


    모두 모두 감사드립니다 ^^
    이벤트 조건에 부합되시는 분들만 추첨 하였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상품은 톡톡또는 게시판 질문과 답변에 [이벤트당첨]으로 적어주시고
    성함, 핸드폰번호, 원하시는 색상, 사이즈를 남겨주시면 당첨 상품을 보내드리겠습니다.
    꼬옥~ 잊지 말고 남겨주세요. 상품권, 쿠폰, 앳포인트는 즉시 지급 되었고
    10일(2021년5월23일)이 지나면 당첨자격이 자동으로 소멸됩니다.
    부정한 방법으로 이벤트(이중 아이디 사용등등)에 참여 당첨 되신분들은 발견시 당첨이 취소 될수 있습니다
    또 다른 이벤트로 찾아뵐께요~
    2021.05.13
  • kakao_10757564**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이거 너무 드라마 같은데... 그러고보니 아까부터 계속 비슷한 일이 반복되는 것 같아. 천천히 생각을 해보자. 나는 갑자기 무인도에 왔고, 쇼핑몰을 성공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지. 그 다음은...? 갑자기 부자가 되었어.'
    그랬다. 이 모든 것은 꿈이었다.
    2021.05.10
  • 지**
    툭-무언가 떨어지는 소리가 나는듯했지만 도심한복판의 시끄러운 소음에 묻혀 제대로 듣지 못한채 앞으로 걸어나갔다 순간 누군가 내 ct6917의 소매를 쥔채 걸음을 세웠다 "저기,스카프 떨어지셨어요" 메고있던 가방 bg1277에 묶어둔 ac4963이었다 감사인사를 건내며 그 남자와 눈이 마주쳤을때, 나는 그 순간을 잊지 못할꺼라 직감했다 와 존잘. 내 반쪽을 채울 기회가 온것이다 그때,
    2021.05.10
  • 딸기봉**
    아뜨섬과 육지에서 패션 사업으로 대박이 난 나는 이제 op11139 같은 하이퀄리티의 점프슈트를 입으면서 서울 도심을 활보하고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최고급 아파트에서 실크 파자마 op6531을 입고 와인을 마시면서 인생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이제 존잘 남친만 생기면 내 인생!!! 정말로 행복만 가득할 것 같은데. 내 반쪽은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
    2021.05.10
  • 별빛**
    그래도 나에겐 ac4370 선글라스가 있어서 이 뜨거운 태양으로부터 시력은 보호할 수 있겠군...!!!
    앗...!!! 그 순간 무인도 숲에서 무슨 소리가 들린닷!!!
    살금살금 다가가보니 원주민들이당!!!°○°
    오오...!!! 이곳은 무인도가 아닌 다행히 원주민들이 사는 섬이었던 것이당♡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이참에 주위를 둘러보고 자연적인 소재로 자연친화적인 옷을 만들어 저들에게 팔아보자!!! 라면서 긍정회로를 미친듯이 돌리기 시작했다♡
    패션에 관심이 많았던 나는 주변 무성한 숲에서 나뭇잎을 끌어모아 예쁘고 초록초록한 자연친화적 옷을 만들기 시작했다.
    오오!!! op11506 블루 원피스처럼 시원시원해보이면서 op11486 그린 원피스처럼 초록초록 싱그러움이 가득한 옷들을 예쁘게 만들었다. 내 인생에서 가장 열정을 쏟아부은 시간이었당♡ 훗...♡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내가 만든 옷들을 가지고 그들에게 조금씩 접근했다.
    나를 조금씩 경계하던 그들은 내가 만든 옷들을 보며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고, 이내 입어보고 가지고 싶어했당♡
    그들과 서서히 친해진 나는 본격적으로 수공업을 시작하며 자연을 소재로 한 리얼 자연친화적인 옷들을 파는 나만 쇼핑몰을 만들었고 원주민들의 식량과 교환할 수 있게 되었다. 먹고 살만큼 이 섬에서 나는 자리를 잡았다.
    이곳에 꽤 자리잡은 나는 쇼핑몰로 대박이 났고 원주민들에게 무한한 신뢰를 받았다.
    그들의 도움을 얻어 육지를 잇는 배를 만들었고, 나는 무사히 이 섬을 탈출하긴 했지만 무인도 쇼핑몰 사업을 포기할 수가 없고 나를 기다리는 그들을 위해 오늘도 열심히 자연친화적 옷을 만들어 이 섬을 오가며 옷을 판매한다. 그리고 신선한 열매와 생선, 고기를 얻어온다.
    우연히 오게된 무인도인줄로만 알았던 이 섬에서 지내면서 나는 제2의 인생을 살게되었다.
    그리고 이 섬의 이름은 '아뜨섬'이라고 지어주었다.
    ♡해피엔딩♡
    ㅋㅋㅋ 그냥 생각나는대로 소설 지어보았습니다.^-^
    2021.05.10
  • KAKAO_12303356**
    무인도 같은데... 이곳에서 창업을 하라고?????????????????
    곧 봄????이 지나가고 여름☀️이 올테니 아주 굉장한 아이디어가 생각날것 같아!! 남들보다 특별한 컨셉을 잡을 수 있겠어. 무인도라는 것과 야자수???? 그리고 해변???? 여기에서만 볼 수 있는 무언가를???? 찾아보자. ????????‍♀️????????‍♀️????????‍♀️????????‍♀️????????‍♀️???????????????????????????????????????????????????????????????????????????????????????????????????????????????????? 긍정적인 마인드가 내 무기니까!!
    2021.05.09
  • 끼**
    "어제 뭘 잘못 먹었나.. 왜 아무 기억이 없지? 왜 op11506을 그대로 입고 잠든 거야."
    함께 떨어진 내 가방을 확인해보니 사용할 있는 아이템은 카메라와 핸드폰, ac4521 뿐.
    "하,, 가방에 선크림이라도 넣어둘 걸."
    아띠는 후회와 절망이 섞인 표정으로 모자라도 집어 얼굴을 가렸다. 큰 모자에 얼굴이 그림자가 졌다.
    "아, 그래. 이 모자를 쓰면 얼굴은 충분히 가릴 수 있겠다! 그래, 무인도도 휴양지로 만들어버리는 센스 있고 예쁘면서도 편안한 휴양지룩 쇼핑몰을 창업해 봐야겠어! 얼른 불을 피우고, 카메라를 놓을 곳을 만들어 보자."
    아띠는 서둘러 불을 피우고, 카메라를 놓을 만한 단단한 원통형 통나무를 찾았다.
    "왠지 이건 나의 쇼핑몰 창업 능력을 시험하려고 누군가 떨어뜨린 것 같아. 해가 지기 전에 서둘러 예쁜 사진을 찍고, 쇼핑몰에 업로드 해야겠어! sns에도 올려야지."
    쇼핑몰과 sns에 자신의 룩을 업로드하며 아띠는 무언가 잘 풀릴 것 같다는 예감이 들었다.
    2021.05.09
  • suand**
    '이렇게 상상만 하고 있을 것이 아니라 빨리 해변에서 사진을 찍어봐야겠다.'
    나는 해변으로 향했다. 사진을 찍어 줄 사람이 없었기에 나뭇가지를 이용해서 삼각대를 만들었다.
    찰칵-
    "오!! 사진이 너무 예쁘게 나왔잖아?"
    나는 서둘러 SNS에 업로드를 했다. 반응은 뜨거웠다. 사람들은 내가 입고 있는 옷과, 사진 속 배경이 되는 장소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좋아! 이번 기회를 놓칠 수 없어. 사람들에게 내가 무인도에 있다는 것을 알려서 무인도를 탈출하는거야!! 누군가 나를 구하러 오기 전까지 계속 사진을 업로드하면서 쇼핑몰 홍보도 해야겠다."
    나는 SNS에 올린 사진 한 장 덕분에 쇼핑몰 성공과 무인도 탈출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모두 달성할 수 있을 것 같은 희망에 가득찼다.
    2021.05.09
  • danmi_shin**
    나는 막막했지만 우선은 쪽지에 적힌대로 하면 이 상황의 실마리가 풀릴 것이라고 생각하고 주변을 둘러본다. 그러다 문득 이 곳의 느낌을 살려 사진을 찍으면 완성도 높은 내 쇼핑몰만의 분위기를 살릴 수 있을 거라 여긴다. 나는 op11601를 걸치고 sh1469를 신고 bg1083을 들고 저쪽 햇살이 비치는 해변에서 멋드러지게 사진을 찍는 나를 상상해본다.
    2021.05.09
  • 운동은매일하는**
    그래! 무인도만의 장점인 뷰의 특이성과 이국적 느낌을 활용해서 쇼핑몰 아이템 제작과 촬영을 해보자! 그런데 이 병은 누가 놔두고 간거지..?
    나는 정신을 차리고 쇼핑몰 창업에 활용할수 있는 아이템을 찾는 한편, 빈 병의 출처도 함께 찾아보는데...
    2021.05.08
  • **
    '그래! ac4107 네가 있었지!!'
    가방에는 빅리본이 가벼운 움직이에도 살랑일 수 있는 머리끈이 들어있었다.
    '역시!! 머리끈 하나만으로 얼굴에 시선이 집중되네'
    나는 만족해하며 생각했다
    '누구나 입고 싶은 생각이 들만큼 이쁘지만 쉽게 소화하기 힘든 옷을 사야겠어. 그런 옷이 뭐가 있을까??'

    2021.05.08
  • wjd13**
    아니 뭐지,,, 왜 같은 옷을 입었는데,,, 왜 내가 더 핏이 안좋은거지..?
    아... 이 상황을 탈출할 좋은 방법이 없을까.. 열심히 머리를 굴렸다..
    아 맞아 내 가방에는..!
    2021.05.08
  • 뇸**
    옆자리 여직원도 나와 같은 "아띠블라썸 op11495"를 입고 있었다.

    2021.05.08
  • **
    예쁜 옷을 입고 가는 설레는 출근길.
    평소 같으면 힘들고 피곤함을 느꼈겠지만..
    아뜨랑스에서 구매한 옷 “아띠블라썸 op11495” 덕분에
    상쾌한 아침 햇살을 받으며 가벼운 발걸음을 뗄 수 있었다.
    내가 한걸음 한걸음 발걸음을 뗄 때마다
    주변 사람들의 시선이 느껴졌다.
    ‘역시 옷이 날개인가~^^’
    나를 쳐다보는 사람들의 시선이 나쁘지만은 않았다.
    무사히 출근을 마치고 회사에 도착해보니
    나는 경악을 금치 않을 수가 없었는데...
    2021.05.07
  • naver_510826**
    주머니를 뒤져보니 다행히 핸드폰이 있었다.
    핸드폰을 켜보니 어젯밤에 잠들기 전에 쇼핑했던 아뜨랑스 홈페이지가 보인다.
    '아...나도 아뜨랑스 같이 오피스룩부터 캠퍼스룩, 캐주얼룩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쇼핑몰을 창업해야지!'
    일단 샘플로 아뜨랑스 옷을 분야별로 하나씩 사보기로 했다.
    하나씩 구매하고 잠에 들었는데 갑자기 새벽에 하늘에서 택배 박스가 떨어졌다.
    택배 박스를 열어보니 옷걸이에 세팅된 옷들과 사은품이 들어있다.
    '분명 밤 8시 55분에 주문했는데 벌써 온다고?'
    기분 좋게 입어봤는데 아니나 다를까 핏이 너무 이쁘다.
    결국 쇼핑몰 창업을 잊어버리고 모래사장을 뛰어다녔는데 갑자기 구조 보트가 왔다.
    다행이다. 구조보트가 오기 전에 이쁜 옷으로 갈아입고 나갈 수 있었다.
    그런데 얼마 가지 않아 구조보트 선원이 '너 회사 안가도 돼?'라고 묻는다.
    갑자기 온 몸에 신경이 곤두서더니 눈이 탁 떠졌다.
    핸드폰을 보니 회사에 지각하기 직전이다.
    다행히 문 앞에 어젯밤에 아뜨랑스에 주문해놓은 옷이 있어서 이쁜 옷을 입고 바로 회사에 갈 수 있었다.
    2021.05.07
  • **
    로맨틱한 op11371이 좋을까, 편안하면서도 귀여운 느낌의 op7053이 좋을까.. 그것도 아니라면 우아한 op8786이 좋을까...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지만, 그 무엇하나 포기할 수 없는 매력이 가득했다.
    그래! 쇼핑몰은 이 모든 매력을 아우를 수 있어야해!!
    모든 매력을 아우르는 곳 역시 아뜨랑스지!!!
    2021.05.07
  • 랑스**
    이게 무슨일이지??하고 생각해보니 어제 아뜨랑스에서 새벽배송으로 온 op11160 을 입었기 때문인거 같았다. 좋았어! 이건 여기서 성공하라는 행운인거야! 하고 쇼핑몰준비를 시작했다
    2021.05.07
  • **
    "OP11160이 이렇게 잘 어울린 사람은 당신이 처음입니다! 저희와 함께 해주지 않겠습니까?!"
    2021.05.07
  • 연기**
    그리고 집이나 가자 하고 걸어가는데 갑자기 저기요 하고 나를 부른다
    뒤돌아보니 OPP11160을 입은 여자
    그리고 대뜸 명함을 들이민다.
    명함에는 아뜨랑스 에디터..
    2021.05.07
  • **
    “네?”
    뒤를 돌아보니 같은 op11160을 입은사람이 서있었다
    “그거 아뜨랑스에서 사신거 맞죠? 저는 아뜨랑스에서 할인쿠폰받아서 45% 할인받고 샀는데ㅎㅎ 자랑하려고 불렀어요 가던길가세요”
    머리를 쓸어넘기며 말하는 여자는 참도 행복해보였다.
    뭘까 이사람은...역시 오늘 하루는 참으로 이상하다..
    계획한장소를 가야할지 집으로 돌아가야할지 고민하던새 여자는 사라져있었다.
    2021.05.06
  • KAKAO_14079393**
    나의 말에 토리는 황당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며 말했다.
    “과거에 패션 센스 없다고 날 놀리던 자식들 때문에 늘어난 내 소문!!! 그 일 때문에 난 악착같이 백화점을 다녔어. 그 후로 난 백화점에서 파는 옷 아니면 취급도 안한단 말야!!! 이런거 일일이 찾아 볼 시간도 없고 안팔거면 그냥 무시하면 될걸. 아직도 내가 덜떨어진 중학생 같아 보이니? 하, 됐다 너 같은애 상종할 만큼 한가한 사람이 아니거든 내가.”
    코웃음을 치며 자리를 뜨는 토리를 바라보며 생각했다.
    ‘토리야 그거 아니? 돈이 모든걸 해결해 주지 않는다는 거. 오히려 내 눈엔 남들에게 휘둘리지 않고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던 그 시절 네가 더 빛나보여... 아뜨랑스 옷이 웬만한 명품보다 괜찮은데...’
    쓴 웃음을 지으며 계획했던 장소로 발걸음을 옮겼다.
    어쩐지 오늘 하루가 순탄치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어? 거기 op11160 입으신 분!!!”
    2021.05.06
  • **
    몇배를 줘도 이 옷은 팔지 않을거야!! 똑같은 옷을 입고 싶다면 아뜨랑스에 들어가봐!! 라고 말하면서 아뜨랑스 사이트를 알려주었다. 아뜨랑스 사이트에는 다양한 옷들과 옷이 내 체형에 맞는지 안맞는지 분석을 해주는 편리함을 갖추고 있었다.
    2021.05.06
  • naver_501036**
    역시나 온몸을 명품으로 두르고 온 토리..
    하지만 어느 명품 옷을 입었어도 내가 입고온 아뜨랑스 옷만하지 못했다.
    옷은 가격이 다가 아니라 어떤 옷이라도 어떻게 입느냐에 따라 명품이 아니더라도 명품같이 보이는 법!
    토리는 내게 다가와 놀란 눈으로 아뜨랑스 코디 그대로 입고 온 나에게 묻는다.
    "이거는 어디 명품 제품이지? 내가 못 본 건데? 너 그거 어디서 샀어?
    아니다 내가 모르는 옷인걸 보니 명품 한정판인가 보네.
    그 옷 나한테 팔아. 내가 몇배 더 주고 살게!"
    2021.05.06
  • KAKAO_13847181**
    사입하러 간 동대문엔 사람들이 바글바글하다.
    "이거 깔이 몇 개나 되요?"
    "이 옷 깔이 다르네요 ㅋㅋ"
    "이모~~~~""삼촌~~~~""싸장니임~~~"
    각자의 노하우로 물건을 고르며 바쁜 걸음의 사람들을 보니
    나도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다짐했다.
    그때 등뒤에서 누군가 나를 부른다.
    윽..이 목소린...부모 잘 만나서 금수저로 태어났지만 옷입는 센스는 꽝이던
    중딩동창 토리~~?!
    2021.05.06
  • naver_1185702**
    그건꿈이였구나. 얼른 일어나서 내가가지고 있던 op11160을 입고 동대문 쇼핑몰로 향했다
    2021.05.06
  • 한**
    난 꿈이 아닐까 볼을 한번 꼬집어보고는 일명 '현실자각타임'을 가지게 되었다 그리고 어느순간 번쩍 드는 내 정신. 이런, 내 샤* 루이비* 옷이 찢어졌잖아! 하지만 더 놀랄 일은 따로 있었다 속에 입은 아뜨랑스의 일명 터치멜로우 보들쫀득찰떡 속옷은 멀쩡했던것이다! 후훗, 역시 쇼핑몰 1위 브랜드 아뜨랑스라니까! 난 쫀득한 속옷을 쭈욱 늘려 통나무의 기둥에 씌워 돗대를 만들었고
    내 목숨을 건 바다항해가 시작되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난 꿈에서 깨어났고 침대위에 철썩 붙은 날 발견하게 되었다. 난 얼른 일어나 결심했다
    "좋았어, 난 아뜨랑스의 터치멜로우 보들보들쫀득쫀득찰떡부들부들순면톡톡촉촉쫀쫀 속옷처럼 편하면서 예쁜 최고의 옷을 파는 쇼핑몰을 새우겠어!!"
    그렇게 내 인생 여정이 시작되었다...!
    2021.05.06
  • 하늘하**
    대표님께선 "역시 나의 안목은 항상 옳다니까!!!" 라고 하시며 원피스를 입은 나를 보고 대표님께서 크게 웃으셨고, 나도 덩달아 웃었다. 그렇게 나는 쇼핑몰 창업을 시작했다.
    2021.05.06
  • teamo42**
    대표님에게 건내받은 옷..나에게 이런옷이 어울리까?? 쭈뼛거리면 나오자 대표님은 미소를 지어보인다
    2021.05.06
  • hge11**
    "이건 선물이에요" 세련되고 우아한 모습의 여대표님은 op9430원피스를
    건네며 말했다."어렵진 않을거에요. 당신의 패션감각을 믿어보세요."
    2021.05.06
  • hongyi**
    op10151 원피스를 입은 세련되고 우아한 모습의 여대표님이 나에게 하신 제안은 바로 "이곳에서 쇼핑몰을 창업하시오" 였다.
    2021.05.06
SMART SEARCH
닫기
사이즈 SIZE
계절 SEASON
안감 LINING
가격 PRICE
할인율 DISCOUNT
총기장 LENGTH
가슴 단면 CHEST SECTION
허리 단면 WAIST SECTION
소매 기장 WAIST SECTION
총기장 LENGTH
가슴 단면 CHEST SECTION
소매 기장 CHEST SECTION
총기장 LENGTH
가슴 단면 CHEST SECTION
소매 기장 CHEST SECTION
총기장 LENGTH
가슴 단면 CHEST SECTION
소매 기장 CHEST SECTION
총기장 LENGTH
허리 단면 WAIST SECTION
힙 단면 HIP SECTION
총기장 LENGTH
허리 단면 WAIST SECTION
힙 단면 HIP SECTION
허벅지 단면 THIGH SECTION
굽높이 HEEL
볼넓이 FOOT WIDTH

Warning: urldecode() expects parameter 1 to be string, array given in /home/snweb/web03/visitor_pc.php on line 44